• 최종편집 2020-06-04 (목)

광주전남 민심 ‘문재인정부 성공’ 택했다

민주당 18석 ‘싹쓸이’…4년전 패배 설욕 / 유권자, 민생당 분열 책임 물어 지지 철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5 22: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면.jpg


15일 실시된 제21대 총선 투표결과 광주·전남지역은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18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전통적인 핵심지지기반에서 완승하면서 4년전 20대 총선에서의 패배를 설욕했다.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녹색돌풍에 밀려 전남에서 1석을 얻는데 그쳐 겨우 명목을 유지했었다. 그러나 21대 총선 개표 결과 광주 8석·전남 10석 등 18개 선거구 모든 의석을 차지했다. 
민생당과 무소속의 현역 국회의원 후보, 정의당, 민중당은 민주당에 대한 ‘묻지마 투표’를 경계하며 인물론을 제시했으나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민심 앞에 맥을 못췄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사상 초유의 국가재난인 코로나19가 총선 이슈를 집어삼키면서 이들 후보들의 읍소 전략이 먹혀들지 않았다.
민주당의 고공 지지율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유권자들의 신뢰와 지지가 담보돼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민주당이 잘해서라기보다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민심이 민주당에 투영된 결과라는 것이다.
이 같은 현상은 광주·전남 시·도민들이 문재인정부 탄생의 주역으로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는 데다 국정개혁 지속과 이낙연 총리 발탁 등 호남인재 등용에 대한 보상심리까지 더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생당의 전신인 국민의당이 공중분해되면서 다당제 실험이 실패한 것도 지지를 회수해 민주당으로 돌아선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20대 국회에서 미래통합당의 발목 잡기에 국회는 물론 국정이 마비되는 것을 지켜 본 광주·전남 유권자들이 미래통합당이 제1당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지지를 결집한결과물이라는 풀이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광주 북갑의 경우 선거운동 초반 조오섭 후보와 무소속 현역 의원인 김경진 후보 간 접전이 벌어졌으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타 지역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힘입어 민주당 지지세가 결집, 조 후보가 당선됐다. 
광주·전남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목포도 민주당 김원이 후보와 민생당 박지원 후보 간 치열한 접전 끝에 김 후보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고흥·보성·장흥·강진도 민주당 김승남 후보와 민생당 황주홍 후보가 선거 초반 경합을 벌였으나 ‘민주당 바람’이 거세지면서 김 후보가 무난히 당선됐다.
‘선거구 쪼개기’로 민심이 들끓었던 순천·광양·곡성·구례갑은 전략공천된 민주당 소병철 후보와 민주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노관규 후보 간 경합에서 소 후보가 막판 판세를 굳혔다.
광주 광산갑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당내 경선에서 기사회생한 이용빈 후보가 4선의 민생당 김동철 후보를 누르고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광주지역 8개 선거구에서 이 후보를 포함해 광주 동남갑 윤영덕, 동남을 이병훈, 서구갑 송갑석, 서구을 양향자, 북구갑 조오섭, 북구을 이형석, 광산을 민형배 등  민주당 후보 8명이 모두 당선됐다.
전남에서는 목포 김원이, 여수갑 주철현, 여수을 김회재, 나주·화순 신정훈,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소병철,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서동용, 고흥·보성·장흥·강진 김승남,  해남·완도·진도 윤재갑,  담양·장성·영광·함평 이개호, 영암·무안·신안 서삼석 후보 등 10명이 모두 당선됐다.
호남권 선대위원장을 맡아 광주·전남북 총선을 진두지휘한 이개호 후보는 압도적인 표차로 승리, 3선에 올라 광주·전남 최다선 국회의원이 됐다.
송갑석·신정훈·서삼석 후보도 재선에 성공했다.
민생당은 최대 지지기반인 광주·전남지역을 민주당에 몽땅 내주면서 존폐기로에 서게 됐다.
이날 전남의 투표율은 67.8%, 광주는 65.9%로 잠정 집계됐다.
한편 민주당이 광주·전남에서 싹쓸이하면서 중앙정치 무대에서 지역 정치력 약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민주당 당선자 대다수가 정치신인이고 재선 이상이 4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94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전남 민심 ‘문재인정부 성공’ 택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