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5 (일)

민주당 광주 경선 '혼탁' 점입가경

민형배 "금품살포 의혹 사실이면 정계은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7 15: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동남갑 경선 중국인 명의 대포폰까지 등장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경선이 금품살포 의혹과 중국인 명의 대포폰 불법 활용 등 혼탁양상이 점입가경이다.
민형배 민주당 광주 광산을 후보는 1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시종 후보 측이 제기한 금품살포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경선 결과에 관계 없이 사퇴하고 아예 정계에서 은퇴하겠다"며 "마찬가지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 박 후보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후보는 "박 후보가 분명하게 대답하지 않으면 가짜뉴스 정치공작의 주범임을 인정하는 것으로 확정 짓겠다"며 "박 후보 측이 박 후보의 음주운전 사실을 무마하기 위해 3류 정치공작, 파렴치한 흑색선전을 기획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16일 박 후보 측은 민 후보가 지난 1월 선거구 내 한 식당에서 열린 배드민턴클럽의 회식자리에 참석해 금품을 살포했다고 언론에 제보했다.
이에 앞서 최영호 전 민주당 광주 동남갑 경선 후보도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선 과정에서 신천지 관련 허위 유착설을 유포하는 데 중국인 명의의 대포폰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검찰에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최 전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단 한 차례도 압도적인 1위를 놓친 적이 없는 제가 신천지와 유착됐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돼 패배했다"며 "깨끗하고 공정해야 할 민주당 경선에 범죄 집단에서나 사용하는 대포폰까지 이용해 경선 결과를 심각하게 왜곡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광주 광산갑 불법선거운동 혐의와 관련해 광주지검 공공수사부는 지난 16일 이석형 후보의 선거사무소와 후원회 사무실, 선거운동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후보는 지난 2월부터 3월 초까지 자신의 휴대전화와 후원회 사무실에 설치한 유선전화를 이용해 다수의 권리당원 등 선거구민과 통화하는 방식으로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정당이 당원과 당원이 아닌 사람에게 투표권을 부여해 실시하는 경선에서는 직접 통화하는 방식의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광주시선관위는 현재까지 민주당 광주지역 경선 과정에서 드러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5건을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사안에 따라 검찰 수사에 이어 기소될 경우 당선 무효 등 상당한 후유증이 나타날 것으로 우려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357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광주 경선 '혼탁' 점입가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