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 (수)

與 선대위 출범…호남권 선대위원장 이개호

이낙연 "오만과 독선 경계, 겸손한 자세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0 15: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0일  "국민과 역사 앞에 훨씬 더 겸손한 자세로 선거에 임하겠다"며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스스로 경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선대위 발족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 여러분의 지도와 질책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위축이 겹친 시기에 무거운 마음으로 선대위를 가동한다"며 "총선이 이런 중대 과제들을 극복하면서 동시에 미래를 준비하는 선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감염병과 경기 위축에는 여야와 정부가 협력해 대처하라는 게 국민의 뜻이라고 믿는다"며 "여야가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쟁을 자제하고 이 위기 극복에 협력할 것을 정중히 제안한다. 야당의 협조를 기대하면서 감염병과 경기 위축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날 제가 저의 역할을 다 했던가를 반성하며 말씀드린다. 우리는 분열과 정쟁으로 일그러진 소모의 과거를 딛고 화합과 협력으로 창조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그런 염원으로 '대한민국 미래준비 선대위'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름에 걸맞게 저희는 현실을 개선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비전과 정책을 국민 앞에 잇달아 내놓겠다"며 "그런 비전과 정책을 놓고 여야가 선의의 토론을 벌이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희는 싸우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 네거티브 선거를 하지 않겠다. 다만 가짜뉴스와 허위 비방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품격과 신뢰의 정치를 4·15총선부터 실천하겠다. 그것이 단번에 완성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저희는 지치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민주당은 선대위 발족식을 열고 4·15 총선 체제로 본격 전환했다. 이해찬 대표와 이 전 총리는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는다. 이 대표는 전국 지역선대위와 조직, 선거전략 및 당무행정을 총괄하고, 이 전 총리는 공약 및 미래 비전과 가치를 담은 3개 기획단과 20여개 위원회를 총괄하게 된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이인영(수도권), 김진표(경기 남부), 정성호(경기 북부), 송영길(인천), 이개호(호남), 박병석(충청), 이광재(강원), 김영춘(부산), 김부겸(대구·경북), 김두관(경남·울산), 강창일(제주) 등 11개 권역별 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최고위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태그

전체댓글 0

  • 070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與 선대위 출범…호남권 선대위원장 이개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