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 (수)

춘절 끝난 中유학생 7만여명 대거 입국 예정

대한의사협회 "유병 지역 입국금지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0 15: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국의 연휴인 춘절을 위해 출국했던 유학생과 신학기를 맞아 입학하는 유학생들이 대거 입국할 예정이다.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중국 유학생은 7만1067명이다.
일부 대학에서 개강을 연기하는 등 대학 차원에서 격리 방안 등을 내놨지만 대학마다 대책이 다른 상태다. 중국인 유학생을 기숙사에 격리할지에 대한 기준도 대학마다 다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유학생과 관련돼서는 기본적으로는 지침을 저희가 줬고 또 사회부총리께서 중국 유학생들이 많은 대학의 총장님들과 같이 회의도 지난주에 있어서 준비들을 각자하고 있는 내용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 명절인 춘절 이후 중국 유학생들이 대거 국내로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입국제한을 후베이성 이외 지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종혁 대한의사협회 대변인은 "유학생만 해도 6만명에 달하고 조리하시는 분, 병원에서 요양사로 일하시는 분 등 국내에서 일하는 중국인들이 많기 때문에 춘절 연휴가 끝나고 인구 이동이 많아지면 우리나라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미 (후베이성 외 지역에서)환자가 나올 정도면 타이밍이 반 박자 늦은 감이 있다"며 "(확진자의 접촉자)1명을 찾는 것만 하더라도 많은 인력이 소비된다. 지금이라도 많이 유병되는 지역은 입국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날 중국 산둥시 지니시에서 한국인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들로 판명됐고, 전날인 9일에는 광둥성을 방문했던 아들과 며느리, 그리고 시어머니가 모두 검사 결과 확진으로 나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총 27명으로 늘어났다.
 

태그

전체댓글 0

  • 340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춘절 끝난 中유학생 7만여명 대거 입국 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